재료비는Down! 수확량은Up! 도, 꽃송이버섯 재배용 적합배지 개발
재료비는Down! 수확량은Up! 도, 꽃송이버섯 재배용 적합배지 개발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8.11.14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행배지보다 재료비 24% 절감, 수확량 23% 증가 효자품목 기대
꽃송이버섯
꽃송이버섯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꽃송이버섯의 생산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생산량을 안정적으로 늘릴 수 있는 재배용 ‘적합배지’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꽃송이버섯은 면역 활성 물질인 베타글루칸 함량이 43.6%로 현재 재배되는 버섯 중 가장 높은데다 암예방 및 미백효과가 탁월해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하지만 재배기간이 120일 이상으로 길고, 오염률이 40% 수준에 달하는 등 생산 효율이 낮아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는 낙엽송 발효톱밥에 비트펄프와 옥수수분을 첨가, 꽃송이버섯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적합배지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된 적합배지를 사용하면 총 재배기간을 기존 재배기간보다 약 17일 단축할 수 있다.

특히 현재 농가들이 사용하고 있는 배지 재료보다 저렴해 24% 가량의 생산비 절감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평균 수확량도 23%가량 높일 수 있다. 농업기술원은 이번 재배용 적합배지 개발로 ‘꽃송이버섯의 연중 안정생산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농가소득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자동화 시스템 농가규모 확대로 버섯가격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이 많다.”라며 “이번 배지개발로 농가 소득이 확대되는 것은 물론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웰빙식품인 꽃송이버섯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