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교란 우려 '핑크뮬리' 전국에 축구장 15배 규모 식재
생태계 교란 우려 '핑크뮬리' 전국에 축구장 15배 규모 식재
  • 최만진 기자
  • 승인 2018.11.2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현 의원, "환경부, 국내 생태계 악영향 여부 지속적인 모니터링 필요"

【환경교육뉴스=최만진 기자】 생태계 교란의 위험성 등이 아직 검증되지 않은 ‘핑크뮬리(Pink Muhly Grass, 학명 : Muhelenbergia capillaris)’가 대중의 큰 인기를 얻으며 식재면적이 전국에 축구장 15배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지자체와 공공기관 주도로 핑크뮬리를 식재한 규모가 총 11만1,988제곱미터에 달하며, 이는 축구장 면적의 15.7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그러나 개인이 직접 수입해 식재한 것까지 감안한다면 국내에 식재된 핑크뮬리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핑크뮬리가 가장 많이 식재된 곳은 대전 금강변으로 단일면적 1만7,000제곱미터에 달했으며, 다음으로 경기도 양주시 나리공원 일대에 1만1,660제곱미터 순으로 확인됐다.

핑크뮬리는 북아메리카 원산 벼과 식물로 미국, 멕시코 등지에 분포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들어온지 4년가량 됐으며, 원예종으로 수입돼 SNS를 통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관광지를 중심으로 빠르게 식재되고 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전문가들은 핑크뮬리가 국내와 기후·환경이 다른 곳에서 자란 외래식물이고, 억세 종류 특성상 생명력이 강한데다 수입시기가 얼마 되지 않아 국내 토종식물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파악도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다면 그 확산 속도가 너무 빠르다는 지적이다.

환경부는 이에 대해 아직 별도의 모니터링을 실시하지는 않았지만 분포 및 확산 양상, 국내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위해성이 클 경우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할 것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신 의원은 “아직 검증이 되지 않은 식물을 예쁘다는 이유만으로 무분별하게 식재하는 것은 우려스러운 일”이라면서 “국내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환경부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가시박, 단풍잎돼지풀 등 14종을 생태계교란 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