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46.2% 위반
2018년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46.2% 위반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01.24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총 370곳 중 171곳 적발
올해 미세먼지 현장대응반 가동으로 지역의 대기질 개선에 총력
비산먼지 발생 억제조치 미이행(분체상물질 야적)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청장 조희송)은 2018년 한 해 동안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 총 370곳을 단속하여 171곳에서 240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전체 적발률이 46.2%로서 2017년보다 7.2% 증가하였는데, 이는 미세먼지가 지역의 환경현안으로 대두됨에 따라 과학적 장비를 적극 활용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한 집중적인 단속을 실시한 결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금강유역환경청은 2018년 동안 명절연휴, 해빙기, 장마철, 피서철 등 계절별‧시기별 특성과 미세먼지, 녹조 등 지역현안별 특성을 고려해 중앙기동단속반, 지자체, 환경공단 등과 합동으로 총 28회의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특히, 배출시설에 대한 과거위반내역 등 정보분석을 통해 점검대상을 선별하고, 대기오염도 검사를 실시해 특정대기유해물질 불법배출 및 배출허용기준 초과 사업장을 대거 적발한 결과, 대기분야의 위반건수가 107건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왼쪽 위)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오른쪽 위)폐수를 야외로 배출할 수 있는 배관 설치, (왼쪽 아래)대기방지시설 부대기구류 훼손방치, (오른쪽 아래)드론 순찰
(왼쪽 위)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오른쪽 위)폐수를 야외로 배출할 수 있는 배관 설치, (왼쪽 아래)대기방지시설 부대기구류 훼손방치, (오른쪽 아래)드론 순찰

또한 수질 및 폐기물 분야에서는 휴일, 야간 등 취약시기에 집중점검을 실시하여, 고속도로 휴게소와 음식점 및 숙박시설의 하수처리시설 수질기준 초과, 폐기물 부적정 보관 및 처리 등 100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금강유역환경청에서는 총 200건의 위반사항에 대해 과태료 부과, 개선명령 등 후속조치를 관할 지자체에 요청하고, 위반행위가 중대한 40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함께 자체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환경관리가 취약한 소규모 배출사업장에 대해 환경컨설팅 등 환경관리 지원제도를 운영하고, 환경오염행위에 대해서는 오염행위의 시기별‧현안별 특성에 맞추어 과학적 분석에 기반한 집중단속을 통해 보다 체계적이고 철저한 감시를 해나갈 계획이다.

조희송 금강유역환경청장은 “올해는 미세먼지 현장대응반을 가동하여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단속인력을 즉각 현장에 투입해 오염물질 배출시설을 점검하는 등 지역의 대기질 개선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