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국립공원에 7년째 나무심는 대학생
북한산 국립공원에 7년째 나무심는 대학생
  • 김소이 기자
  • 승인 2019.04.0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 복지재단이 지난 6일 대학생 자원봉사자 100여 명과 함께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어린 묘목을 심는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사진은 자원봉사자들이 묘목을 심는 모습. (사진제공 KT&G 복지재단)
KT&G 복지재단이 지난 6일 대학생 자원봉사자 100여 명과 함께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어린 묘목을 심는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사진은 자원봉사자들이 묘목을 심는 모습. (사진제공 KT&G 복지재단)

KT&G 복지재단이 지난 6일 대학생 자원봉사자 100여 명과 함께 북한산 국립공원에서 어린 묘목을 심는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생태복원 봉사활동의 참가자들은 북한산국립공원 송추계곡 인근 산림 훼손 지역에 화살나무 2천 그루를 심고, 어린 묘목들이 잘 자랄 수 있도록 잡초를 제거하는 등의 환경을 정비하는 활동도 진행했다.

복지재단 관계자는 “최근 황사와 미세먼지 등 잇따른 대기오염으로 인해 나무심기의 중요성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많은 부분 개선됐다”면서, “앞으로도 산림 조성과 숲 복원사업을 통해 생태복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T&G 복지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도심 속 자연공원을 보존하자’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북한산국립공원 일대에서 올해까지 7년 동안 약 1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생태복원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