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날 기자회견]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국회 긴급 입법촉구 및 시민행동선포 기자회견
[환경의날 기자회견]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국회 긴급 입법촉구 및 시민행동선포 기자회견
  • 위유미 기자
  • 승인 2019.06.05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국회 긴급 입법을 촉구하기 위한 시민 행동 시작
자료제공: 환경운동연합
자료제공: 환경운동연합

【환경교육뉴스=위유미 기자】 환경운동연합과 2020 도시공원 일몰제 대응 전국시민 행동은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도시공원일몰제 대응 국회 긴급 입법촉구 및 시민행동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는 정쟁을 멈추고 즉각 공원일몰 문제 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내년 7월이면 전체 공원의 53%인 504㎢ 의 장기미집행공원 중에서 397㎢가 공원에서 해제된다.

두 차례에 걸친 정부합동 공식 대책 발표가 있었으나 국공유지 실효 유예 및 지방채 발행 이자 70% 지원, 지방채발행 한도 확대 등 임시방편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성남/수원/인천/부산 등 일부 지자체에서 의지를 가지고 문제해결에 나서고 있으나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의 경우에는 문제 해결의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 맹지연 처장은 “일몰을 1년 앞둔 지금, 2019년 연내 국회 긴급 입법만이 우리의 도시공원을 지킬 수 있다”면서 “국회가 정쟁을 멈추고, 즉각 공원일몰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 신재은 국장은 “앞으로 국회입법을 위한 시민행동으로 299명 국회의원의 지역구 별 일몰대상 공원 목록을 맞춤형 포스터로 전달하고, 국회의원들을 직접 찾아가는 도시공원일몰 입법설명회 개최, 299명 국회의원 설문조사, 전국 공원과 도심의 열측정 비교 캠페인, 공원에서 즐기는 낮잠시위 캠페인 등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몰을 실질적으로 막기 위해 긴급입법에 참여할 의원들을 모으고,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행동에 나설 것”이라면서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천연공기청정기인 공원조차 지키지 못하는 의원이 다음 총선에서 당선되는 일이 없도록, 2020년 총선에서 지역의 공원을 살리는 일에 눈감은 국회의원을 국민들께 적극 알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