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자원순환사회 정착 위한 민관 토론회 개최
신창현 의원, 자원순환사회 정착 위한 민관 토론회 개최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06.0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현 국회의원과 (사)자원순환사회연대가 공동주최하는 ‘자원순환 갈등해결,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 정책토론회가 4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5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다.

2018년 1월 시행된 ‘자원순환기본법’에 따라 자원순환의 중요성과 정부,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의 필요성이 증가됐다. 그러나 자원순환을 위한 기초시설 설치에도 지역갈등이 발생하고 있고, 폐자원은 갈 곳이 없어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본 토론회는 국회, 정부, 지방자치단체, 기업, 시민사회과 함께 자원순환이 생활화 될 수 있는 거버넌스 구축의 틀을 만드는 방법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좌장은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이 맡고, 발제는 이채은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 과장, 홍수열 자원순환사회연대 정책위원이 맡았다.

토론자로는 김미화 자원순환사회연대 이사장, 정승헌 건국대 교수, 민달기 가천대 교수, 김광임 한성대 교수, 오길종 녹색자원연구소 소장, 박상우 저탄소자원순환연구소 소장, 이정임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부총장이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신창현 의원은 “자원순환 갈등조정을 위해 생산자와 소비자, 정부가 참여하는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가 자원순환 거버넌스의 마중물이 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