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의원, 전국 이통장연합회 합동 기자회견
홍문표 의원, 전국 이통장연합회 합동 기자회견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06.28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장 수당인상, 남의정책 빼앗는 파렴치한 작태”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홍문표 국회의원(충남 예산홍성)과 9만5천여명의 이통장을 대표하는 단체인 전국이통장연합회 홍일성 중앙회장을 비롯하여 17개시도 이통장 회장단과 함께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통장 지위와 처우개선 현실화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6월13일 당정협의에서 확정된 이통장 기본수당 10만원 인상에 대해 ‘총선 선심용 생색내기용’이라고 강력히 성토했다.

그동안 이통장 지위와 수당인상을 위해 관련법을 대표발의하고 수차례 토론회, 공청회 등을 개최하며 처우개선과 수당인상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온 홍문표의원은 “민주당과 정부는 그동안 이통장 수당과 관련하여 아무런 역할도 없었음은 물론 심지어 지자체 예산 부담 핑계로 반대를 해 오다가 내년 총선을 의식하여 10만원 찔금 인상하는 행위는 ‘총선 선심용 생색내기용’이자 9만5천명에 달하는 전국 이통장분들의 자존심을 짓밟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홍문표의원은 “수당인상 재원이 국비가 아닌 지자체 부담으로 정해진 것은 생색은 정부와 여당이 내고 모든 부담은 지자체에 떠넘긴 아주 나쁜 정책이자, 수당인상 당사자인 전국이통장연합회와 단 한번도 만나지 않고 의견도 듣지 않은 채 강행된 일방적 방침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홍문표의원은 “자유한국당 차원에서도 이·통장의 근본적인 처우를 개선하기 다각도로 노력해왔는데, 그동안 아무런 입장도 없다가 선거를 앞두고 정부와 여당이 마치 자신들이 문제를 해결한 것처럼 공을 가로챘다.” 며 “이 같은 행위는 타당의 정책을 뺏어서 생색내는 아주 파렴치한 작태라”고 일갈했다.

한편 홍일성 전국이통장연합회 회장단은 당ㆍ정이 10만원을 인상하는 정책을 발표하였지만 이는,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실질적인 지위와 처우개선이 아닌, 단순 생색내기용 정책이 아닌지 매우 우려스럽다며 국가가 이·통장의 처우 개선에 손 놓고 있는 것이 아닌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수당 인상을 국비가 아닌 재정이 열악한 각 지자체에 부담을 떠맡긴 것은 정부는 책임을 지지 않고 생색만 내려 하는 매우 무책임한 처사로서, 수당 인상은 반드시 중앙정부가(국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을 마치고 전국이통장연합회 회장단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을 직접 만나 건의문을 전달하고 “국회가 앞장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묵묵히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이통장들의 ‘지위와 처우개선 촉구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