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충돌 저감 방안 실천한 우수 실천사례 공모전 개최
조류충돌 저감 방안 실천한 우수 실천사례 공모전 개최
  • 위유미 기자
  • 승인 2019.08.05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조류의 투명창 충돌 문제 알리고 관심 제고와 많은 참여 기대

【환경교육뉴스=위유미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8월 5일부터 10월 11일까지 ‘조류충돌 저감 손수제작물및 우수 실천사례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전은 조류충돌 저감 방안을 실천한 개인·기관·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우수 실천사례 공모와 조류충돌 문제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손수제작물 공모로 구분된다.

손수제작물 공모는 가정,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에서 조류충돌로 인한 야생조류 폐사사례 조사, 조류 충돌을 주변에 알리는 활동, 저감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 등을 8분 이하의 영상물로 제작하면 된다.

우수 실천사례 공모는 조류충돌이 발생하거나 예상되는 유리창이나 방음벽을 대상으로 저감 방안을 적용한 후 전후 상황 변화 등의 설명 자료를 작성하여 사진 혹은 영상 및 신청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이번 공모전은 우리 주변에서 늘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지만 사람들이 잘 모르는 조류충돌 문제를 널리 알리고 정부혁신 과제인 국민 참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분위기를 확산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공모전과 관련한 자세한 정보와 조류충돌 저감방안에 대한 안내서는 국립생태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부는 참여 작품 중 10개를 선정하여 총상금 2천만 원과 함께 환경부 장관상 및 국립생태원장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준희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장은 “이번 공모전은 야생조류의 투명창 충돌 문제를 널리 알리고 저감 노력에 함께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기획했다”라며, “관심 있는 국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공모전 포스터 (자료제공 환경부)
공모전 포스터 (자료제공 환경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