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물질안전원, 청소년들 화학사고에 대한 지식 갖도록 체험교실 개최
화학물질안전원, 청소년들 화학사고에 대한 지식 갖도록 체험교실 개최
  • 위유미 기자
  • 승인 2019.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기 및 가상현실 활용한 사고대응 체험으로 청소년 안전의식 함양

【환경교육뉴스=위유미 기자】화학물질안전원(원장 류연기)은 초‧중‧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2019년 화학안전 체험교실’를 대전 유성구 본원에서 개최한다. 체험교실에는 대전시 대덕초등학교, 하남시 위례중‧고등학교 등 총 7개 학교에서 과학동아리 교사와 학생 5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9일은 중‧고등학생 대상으로 열리며, 오는 13일부터 이틀 동안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번 체험교실은 청소년들이 화학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하고, 화학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도록 하기 위해 처음으로 마련되었다.

체험교실은 △화학 강의‧실험, △화학사고 대응 체험 등 2가지 과정으로 주사전자 현미경 등 화학물질안전원의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운영된다. 전문가 강의를 비롯해 생활과 밀접한 화학물질을 주사전자 현미경으로 분자 단위까지 관찰하는 실험 등 학생들이 화학의 기초에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진행된다.

학생들은 화학 사고의 위험성과 심각성을 느껴보기 위해 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화학 사고를 체험해 보고, 화학사고 대응 체험시간에는 직접 화학 보호복을 착용하고 화학사고 현장 탐색과 대응인력의 역할을 경험한다.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은 “이번 화학안전 체험교실을 통해 미래 주역인 청소년들이 화학에 관심을 갖고 안전의 가치를 공유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화학물질안전원은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에게 화학안전지킴이 명예임명장을 수여하고, 앞으로도 화학 안전에 특별한 관심을 갖고 과학 동아리 활동을 전개할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