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최대 규모 물 분야 국제행사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 개막
우리나라 최대 규모 물 분야 국제행사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 개막
  • 위유미 기자
  • 승인 2019.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를 주제로
행사 첫날‘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도
사전캠페인 영상
사전캠페인 영상

【환경교육뉴스=위유미 기자】 4일부터 7일까지 4일간 환경부와 대구광역시,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주최하고, 사단법인 한국물포럼이 주관하는 ‘대한민국국제물주간 2019(이하 국제물주간)'가 대구광역시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는 세계 각국 정부 및 지자체, 국제기구, 학계 등 물 분야 고위급 인사들과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소속 아시아 10개국 국회의원 등 총 70여 개국 1만 2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제물주간은 201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우리나라 물 분야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이고 국내 물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는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물 분야 국제행사다.

이번 국제물주간은 대주제인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와 소주제인 '통합 물 관리를 위한 스마트 해결책'을 화두로 삼아 60여 개의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물 재이용 활성화 방안 등 학술회의와 행사인 ‘팁(TIP) 플랫폼’은 3가지 핵심 단어를 중심으로 개도국과 선진국이 기술, 정책 및 실행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또한 ‘워터리더스라운드테이블’에서는 ‘워터리더스실행선언 2019’를 채택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물 관리에 대한 실행 의지를 다지고,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도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이밖에도 환경부는 ‘워터비즈니스포럼’을 개최하여 정부 및 공공, 다자개발은행, 민간 물기업 등 7개국 참석자와 물기술 개발 사례, 지역별 협력사업 수요 등을 공유한다.

또한, 환경부는 ‘아시아 국가 물관리 고위급 회의’를 통해 첨단 수재해 관리 기술을 공유하고 아시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한다.개최도시인 대구광역시는 미국 오렌지 카운티, 네덜란드 프리슬란 주, 프랑스 몽펠리에 시 등 10개국 12개 도시 정부와 물산업 분야 공동발전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제5회 세계물도시포럼’을 개최한다.

특히 몽펠리에 시와는 물산업 협력 4자 양해각서*를 오는 5일 대구 엑스코에서 체결하여, 향후 물산업클러스터 활성화 등을 위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홍보관을 통해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물 관리, 위성을 활용한 수재해 예방 등 통합 물 관리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며, 국내 물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한편, 4일 오후 대구광역시 달성군 물산업클러스터 홍보전시관에서는 환경부에서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이하 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이 열린다.

이날 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하여 강효상 의원, 김부겸 의원, 윤재옥 의원, 추경호 의원, 권영진 대구광역시 시장, 입주기업 관계자와 국제물주간 참석 예정인 세계 각국 물 분야 고위급 인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한다. 국내 최초로 물산업 기술·제품 개발 단계부터 실증 시험, 성능 확인, 해외 진출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물산업클러스터는 국비 2,409억 원을 투입하여 2016년 착공하여 올해 6월에 완공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행사 기간 출범하는 물산업클러스터를 통해 물산업이 우리나라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라며, “올해로 4회 째를 맞이하는 국제물주간이 전세계 물 분야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