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맞이 벌초 시 진드기매개 감염병 주의
추석맞이 벌초 시 진드기매개 감염병 주의
  • 김소이 기자
  • 승인 2019.09.0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 최소화 및 개인위생 철저…증상발생 시 신속하게 의료기관 방문

【환경교육뉴스=김소이 기자】 추석명절을 맞아 성묘, 벌초 등 야외활동을 할 때 감염될 가능성이 높은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의가 필요한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다.

‘쯔쯔가무시증’은 들쥐 등과 같은 야생 설치류에서 기생하는 ‘털진드기 유충’에 물렸을 때 침투한 세균이 혈액 및 림프액을 통해 퍼지면서 전신적 혈관염을 일으키는 감염병이다.

잠복기(6일~20일) 이후 두통, 오한, 전율,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성묘 △벌초 △텃밭 가꾸기 △등산 등과 같은 야외활동 중 걸리기 쉬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함께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지난 2009년 중국에서 최초로 발견된 이후 지난 2011년 처음으로 환자에게서 감염이 확인된 신종 전염성 질병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거나, 감염자의 혈액 접촉에 의해 전염되며 40도가 넘는 발열과 피로, 식욕저하, 구토, 설사, 복통, 두통, 근육통 등의 증상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예방책으로는 △장화, 장갑, 긴소매 및 긴바지 착용 등을 통한 피부노출 최소화 △진드기 기피제 사용 △풀밭에 눕거나 옷을 벗어두지 말기 △야외활동 후 옷 털어내기 및 세탁 △ 샤워, 목욕 후 진드기 붙어있는지 확인 등이 제시됐다.

조정옥 감염병관리과장은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발생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며 “가을철 진드기매개 감염병 예방 및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추석 연휴기간 내에도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해 감염병 예방 및 대응에 앞장 설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