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용 오물분쇄기,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 개최
‘주방용 오물분쇄기,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 개최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09.0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현 의원·환경부 공동 주최, 한국환경공단 주관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의왕시·과천시)이 오는 5일 국회 제1세미나실에서 ‘주방용 오물분쇄기, 무엇이 문제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과 환경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이번 토론회는 주방용 오물분쇄기 사용으로 인해 예상되는 환경오염 문제점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환경부는 하수관로 막힘 등을 우려하여 1995년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금지한 이후, 2012년 이명박 정부 규제완화의 일환으로 환경부 고시를 개정하여 판매, 사용을 허가한 바 있다.

하수처리장 오염부하량 증가에 따라 수질오염이 될 수 있다는 기존 연구결과를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지금까지도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신창현 의원은 “전국의 모든 가정이 주방용 오물분쇄기를 사용할 경우 오염부하량이 하수처리장의 처리 능력을 초과하여 심각한 수질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며, “토론회를 통해 하천의 수질오염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