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주범 ‘하천·계곡 불법행위’ 강력 단속
환경오염 주범 ‘하천·계곡 불법행위’ 강력 단속
  • 김대의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여주시청 상황실에서 김현수 부시장은 인허가부서 담당자들과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 여주시청)
지난 2일 여주시청 상황실에서 김현수 부시장은 인허가부서 담당자들과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제공 여주시청)

[환경교육뉴스=김대의 기자] 하천·계곡, 유원지 등의 환경오염 주범인 불법행위 근절을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나섰다.

여주시는 지난 2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현수 부시장, 관련 인허가부서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불법행위 근절 추진대책은 경기도와 함께 특별대책 추진되는 사항으로 여름 성수기 계곡 등 불법 영업, 바가지요금, 자연환경 훼손 등을 근절해 2020년 행락철에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하천·계곡 자연을 시민에게 돌려주고자 추진됐다.

시 관계자는 "지난 7월부터 주요 계곡에 불법행위에 대해 단속을 실시해 행정절차를 이행 중이며 9월부터 11월 말까지 집중 단속기간을 지정하고 하천변 불법행위에 대해 대대적인 정비에 나선다"면서 "하천변 불법행위로 인한 시설물, 오염물질 등이 국지성 호우 등 태풍, 국지성 호우 등에 시민의 안전을 위협한다"고 말했다.

대책 회의를 주재한 김현수 부시장은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하천, 계곡 내 불법행위가 금번 단속으로 근절될 수 있도록 원상복구 추진 기간 완료토록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