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종교 내 환경단체와 '환경교육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환경부, 종교 내 환경단체와 '환경교육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김소이 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문제 해결 및 사회적 공동가치 실현 위한 협력사업 추진

【환경교육뉴스=김소이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8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개신교․불교․원불교․천도교․천주교 등 5대 종교 내 환경연대와 ‘환경교육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양재성 기독교환경운동연대 목사, 법만 불교환경연대 스님, 김선명 원불교환경연대 교무, 이미애 천도교한울연대 대표, 최진형 가톨릭환경연대 대표 등 5대 종교 환경연대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환경부와 전국 5대 종교 내 환경단체가 환경문제 해결과 사회적 공동가치 실현을 위해 상호간의 긴밀한 협력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업무협약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반을 두고 있는 5대 종교 내 환경단체와 부설 협력기관 등은 환경부와 함께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종교인의 환경학습 기회보장과 환경교육을 실천한다.

그동안 5대 종교 내 환경단체는 각 종단 내 교구, 교회, 교당 등 종교 활동이 이루어지는 현장에서 환경강좌 개설, 자연체험 과정 운영 등 교인들의 환경의식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펼쳐왔으며, 앞으로도 종교인이 언제, 어디서나 환경학습에 참여하여 생태감수성과 생명윤리를 기를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앞으로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와 환경교육을 연계하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환경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라며, “이번 종교단체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환경교육이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리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5대 종교단체의 실천사항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범위 내에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환경부도 올해부터 사회환경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종교단체 및 기관과 손잡고 생명윤리 등 신학적인 성찰과 연계된 다양한 환경교육 과정을 발굴하여 육성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