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의원,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임명
김한정 의원,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별위원회’위원장 임명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정 의원
김한정 의원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김한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은 20일,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원전오염수해상방출대응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되었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태평양 연안 국가 등 국제사회의 반발을 사고 있다. 원전오염수가 방출되면 우리나라 바다뿐만 아니라 태평양 일대가 방사능 피폭으로 해양생태계 파괴는 물론, 국민 생명권에 치명적인 위협을 받을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원전오염수 문제에 대해 정부 및 국제사회, 민간과의 공동대응 필요성을 느끼고, 당내 특별위원회 구성을 의결했다.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한정 의원은 정부와 민간단체 등과 대책을 협의하고, 10월 중에 환경단체, 원자력 전문가 등과 공동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향후 태평양 연안 국가와 국제적인 연대를 물론, 민간과 공동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한정 의원은 “일본법원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책임자들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일 환경성 장관은 방사능에 오염된 원전수를 태평양에 방류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일본에게는 우리 바다, 더 나아가 태평양을 망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