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 1개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인천 강화군 소재 돼지농장 1개소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9.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교육뉴스=정진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23일 인천 강화군 소재 돼지 농장(400두) 예찰검사 과정에서 확인된 의심 건에 대해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 검사한 결과, 9월 24일 오후 7시30분경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으로 확진되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을 예찰검사 과정에서 의심 농가로 확인하고, 의심 확인 직후부터 현장에 초동방역팀을 긴급 투입하여 사람, 가축 및 차량에 대한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해 왔으며,

이번 ASF 확진에 따라 살처분 조치를 즉시 실시하고, 발생원인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농장 인근 3km에 양돈 농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농식품부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에 대해서는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이행하고, 면밀한 임상관찰을 통해 의심축이 발견된 경우에는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고 "여러 방역상황과 방역 전문가의 견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중점관리지역을 경기 북부 6개 시군에서 경기‧인천‧강원 지역 전체로 확대해 집중 관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