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친환경디자인상 공모 11개 우수작 선정
전라남도 친환경디자인상 공모 11개 우수작 선정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에 친환경 요소 더한 ‘조선내화 부지 재생 프로젝트’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전남이 변화하다!(Jeonnam Changes!)’라는 주제로 제4회 전라남도 친환경디자인상 작품 공모전을 개최했다 밝혔다.

전라남도 친환경디자인상은 전남의 친환경적 요소와 디자인을 융합해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위한 지속가능한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도입됐다. 차세대 디자인산업을 이끌 학생과 전문가의 참여의 장을 마련한 것으로 올해 4회째 추진됐다.

공모신청된 34개 작품을 서류와 패널 심사를 통해 12개 작품을 선정한 후, 작품에 대한 프레젠테이션과 모형을 7명으로 구성된 전문가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 ‘다순구미-조선내화부지 재생 프로젝트‘(사진제공 전라남도)
대상 ‘다순구미-조선내화부지 재생 프로젝트‘(사진제공 전라남도)

대상 ‘다순구미-조선내화부지재생프로젝트’(김수진·이승엽-중앙대학교)는 △목포 온금동 조선내화 부지 일대 주민들과 ‘공생’할 다순구미 시장 △‘소통’할 수 있는 다순구미 아트갤러리 △ ‘어울릴’ 수 있는 다순구미 도서관을 등을 조성했다. 다순구미는 양지바른 뜻의 전라도 사투리로 용어와 기존 폐자재를 활용한 친환경적 아이디어가 높은 평가를 받았다.

금상 ‘Fragment Exhibition Hall’(박진우·박명환-전남대학교)은 목포 온금동 조선내화 주식회사 구 목포공장 건물과 새 건물(동선통로)의 유기적 공간으로 전시관을 제시했다.

금상 ‘Fragment Exhibition Hall’(사진제공 전라남도)
금상 ‘Fragment Exhibition Hall’(사진제공 전라남도)

또한 은상에 ‘도·농지역 문화발전소’(방은서-전남대학교), 동상에 ‘STOP ONE'S STEP’(구하영-순천대학교), ‘나주 애그리테크 센터’(백혜원·박은유-광주여자대학교), 입선에 6개 작품이 선정됐다.

윤진호 전라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친환경적 자원이 풍부한 전남의 특색을 살린 참신한 작품이 많이 출품돼 앞으로도 기대가 크다.”며 “특히 대상 작품처럼 실현가능성이 높고 완성도가 뛰어난 아이디어에 대해선 사업화 방안을 찾아 관광산업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