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현상' 원인물질 제거 신기술 민간 이전
'녹조현상' 원인물질 제거 신기술 민간 이전
  • 김소이 기자
  • 승인 2019.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품사용에 따른 생태계 교란 등 부작용 해소 기대
연구전경 (사진제공 경기도청)
연구전경 (사진제공 경기도청)

【환경교육뉴스=김소이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8일 약품처리 없이도 ‘녹조현상’의 직접적인 원인물질인 질소와 인을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신기술을 지난 7일 도내 하수처리 기업인 에이치엔텍에 이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이전된 기술은 약품주입 없이도 질소 85%, 인 98%를 안정적으로 제거할 수 있어 기존의 기술보다 질소 및 인 제거 효율을 10% 이상 향상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기술의 핵심원리는 질소와 인을 분해하는 미생물이 활동하는 공간을 별도로 확보함으로써 하수처리 효율을 극대화 한 것에 있다.

기존 기술은 질소와 인을 제거하는 미생물 간 먹이 경쟁이 발생, 하수처리 효율이 저하되는 등 단점이 있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수원시 소재 하수처리장에서 1년간의 성능 검증을 통해 기술의 단점을 보완한 끝에 민간기업에 기술이전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질소 및 인 처리를 위해 사용되는 응집제 등 각종 약품 사용을 줄일 수 있어 하수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약품사용에 따른 생태계 교란 등의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2013년 친환경 기술개발사업에 착수, 총 14건의 특허를 취득하고 그중 5건의 특허를 국내 환경기업에 이전한 바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기술은 기존 기술의 생물학적 단점을 보완해 약품 사용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 및 민간 이전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