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태풍 등 재난사고 신고 9월까지 75,000건 이상 발생
화재·태풍 등 재난사고 신고 9월까지 75,000건 이상 발생
  • 최만진 기자
  • 승인 2019.10.1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대응할 경찰 재난장비는 화재마스크(90.4%) 외 여전히 부족

[환경교육뉴스=최만진 기자]  화재, 태풍, 폭우 등의 재난사고로 인한 신고 발생이 올해 1월부터 9월 말까지만 총 7만5천건이 넘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신고 발생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19,332건)였으며, 서울, 경남, 충남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행정안전위원회, 성남시분당구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재난사고 신고 및 경찰 출동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1일부터 9월 30일까지 총 75,223건의 재난사고 신고가 있었다. 재난사고 유형은 화재 발생이 72,308건(96.1%)로 가장 많았으며, 태풍사고도 2,750건(3.7%) 발생했다.

재난사고 신고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전체 신고의 25.7%인 19,332건이 경기도에서 발생했다. 서울 9,671건(12.9%), 경남 6,536건(8.7%), 충남 5,352건(7.1%), 경북 5,200건(6.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또한, 경기, 인천, 울산 등 일부지역에서는 태풍사고 신고 비율이 높았다.

올해 9월까지만 봤을 때도 이렇게 많은 재난사고 신고가 발생했지만,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등에 따라 각종 재난사고 발생 시 이에 대한 대응 및 복구활동을 수행해야 하는 경찰이 보유하고 있는 재난장비는, 경찰이 실제 재난에 대비해 필요하다고 파악하고 있는 수량에 비해 매우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기본적인 재난장비라 할 수 있는 화재대비마스크의 경우에는 전국적으로 90.4%의 보유율을 보이며 비교적 양호한 편이었으나, 그 외의 재난장비들은 안전헬멧(30.7%), K5방독면(34.0%), 화생방통합형보호복(29.4%) 등 매우 저조한 보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공통적으로 발생하고 있었으며, 특히 일부 지역의 재난장비 보유율은 극히 저조한 수준이었다.

김병관 의원은 “경찰이 매년 재난에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장비 구비 등 노력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미흡한 측면이 있으므로, 재난 대비와 시민 및 출동 경찰의 안전까지 모두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재난장비 보유율을 높여 나가야 할 것이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