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 발암물질인 석면 불법 처리행위 적발
1급 발암물질인 석면 불법 처리행위 적발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10.3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특사경, 무허가업자의 석면 처리, 폐석면 불법 보관, 감리인 의무 미이행 등
불법운반된 폐석면(사진제공 경기도)
불법운반된 폐석면(사진제공 경기도)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석면 건축물을 철거하면서 발생된 폐석면을 일반폐기물과 섞어서 처리하거나 관할 행정청에 신고하지 않고 폐석면을 배출한 건축주 및 업자들이 경기도 수사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9월부터 10월 중순까지 석면건축자재의 해체·철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건축물 50개소를 수사해 △무허가업자의 폐석면 불법처리 3건 △폐석면 처리계획의 미신고 1건 △폐석면 불법보관 1건 △석면 해체·제거 감리인 의무 미이행 1건 △폐석면 배출량의 시스템 미입력 1건 등 총 7건의 폐석면 불법 처리행위를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도는 △석면해체‧제거 전문업 등록을 해야 할 수 있는 석면 슬레이트 지붕을 철거하다 적발 △일반폐기물 수집·운반업체는 지정폐기물 수집·운반 허가를 받아야 처리할 수 있는 폐석면 약 2.5톤을 불법처리 △수집·운반차량으로 허가 받은 차량 외에 무단으로 1대를 증차해 폐석면을 수집·운반 △상가 인테리어 공사로 발생한 폐석면 천장재를 차량에 싣고 노상주차장에 2달간 보관 등의 7개 위반 업체 등을 ‘폐기물관리법’,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라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 행정청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며, 석면해체·제거업자가 아닌 A업체 등은 산업안전보건법 관할 감독기관인 노동부에 위반사실을 추가 통보할 예정이다.

무허가 폐기물 수집·운반 행위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최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 석면해체·제거에 선임된 감리인의 부적정 관리·감독행위는 ‘석면안전관리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석면은 공사장 주변 주민, 작업자 등의 건강을 위협하는 1급 발암물질로 공사부터 처리까지 반드시 적정하게 처리해야 한다”며 “도민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