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해양쓰레기 전액 국비로 수거·처리
태풍 미탁 해양쓰레기 전액 국비로 수거·처리
  • 최만진 기자
  • 승인 2019.11.02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발생한 해안가 해양쓰레기 2천958t이 강릉시 해안가에 쌓여 있다.  최만진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발생한 해안가 해양쓰레기 2천958t이 강릉시 해안가에 쌓여 있다. 최만진 기자

[환경교육뉴스=최만진 기자] 강원도 강릉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발생한 해안가 해양쓰레기 2천958t의 재해복구비로 전액 국비 7억200만원을 확보해 수거·처리한다.

지난 10월 3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해안가에 유입된 해양쓰레기는 폐목, 해조류 등으로 주문진해변부터 옥계해변까지 관내 전 해안가에 걸쳐 발생했다.

강릉시에서는 10월 3일∼7일까지 해양쓰레기 발생 현장을 신속하게 점검·확인해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777t으로 추정 보고했으나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너울성 파도가 지속해 해양쓰레기양이 계속해서 늘어났다.

이에 강릉시는 보다 정확한 해양쓰레기 발생량을 확인하기 위해 가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해양쓰레기를 긴급 수거·처리했고 미수거 약 700t을 포함한 2천958t의 해양쓰레기 발생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보고했고 이에 대해 재해복구사업 확정 통보돼 국비 100%를 지원받았다.

강릉시 관계자는 "예산 부족으로 처리하지 못했던 해안가 및 사각지대 해양쓰레기 신속한 복구를 위해 노력해 해변 관광지 이미지를 개선하겠다"며 "경포, 안목해변,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 등 명소 및 주변 해안가를 찾는 많은 관광객에게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