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중 오염물질 자동분석 기술,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수중 오염물질 자동분석 기술,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 임창교 기자
  • 승인 2019.11.05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및 스위스에서 국제특허 등록증 획득
수질오염사고의 실시간 관측 등 신속한 수질측정 대응
수중 유기오염물질 실시간 자동분석장치
수중 유기오염물질 실시간 자동분석장치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흐르는 물속에 들어 있는 미량의 유기오염물질을 실시간으로 자동분석하는 기술에 대해 미국의 특허상표청과 스위스 특허기관 지적재산권연구소로부터 지난 10월 23일 국제특허 등록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3월 국립환경과학원에서 국내특허로 취득한 기술로 이번 국제특허 획득은 측정분석기술 분야의 강국인 미국과 스위스로부터 우리나라 연구기관의 기술이 진보성을 인정받았다는 의의를 가진다.

또한 국제특허의 등록을 계기로 국내외 측정장비 업체로 기술이전을 통한 실용화가 가능해졌으며 앞으로 기술이 채택된 미량오염물질 실시간 자동 관측(모니터링) 장비의 개발과 현장적용이 보다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이 기술은 2017년 12월부터 낙동강 수계 정수장에서 시제품이 현장 적용 중으로 경제성과 실용성 측면에 중점을 두고 있다. 또한 시제품을 이용한 실험실 및 현장적용 결과 측정의 감도, 정확도, 정밀도 및 신속성 등이 우수하여 현장 활용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벤젠, 톨루엔, 디클로로메탄과 같은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을 포함하여 페놀류, 농약류, 소독부산물류 및 과불화화합물과 같은 유해물질을 실시간 감시하는 용도뿐만 아니라 조류(藻類) 발생 시기에 지오스민, 2-엠아이비(MIB)와 같이 극미량으로 존재하는 맛냄새물질의 실시간 측정이 가능하다.

또한 정수장 등에서 효과적인 오염물질 처리와 비용절감을 위해 약품주입체계와 연계하여 활용하거나, 강이나 호소 등에 설치되어 있는 수질자동측정망과 하․폐수처리장과 같은 오염원에서 유해물질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이수형 국립환경과학원 상하수도연구과장은 “국가 연구개발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에 그치지 않고 실제 현장에 적용하여 국민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