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라돈분포 지도작성 '생활환경정보센터 누리집' 통해 공개
실내 라돈분포 지도작성 '생활환경정보센터 누리집' 통해 공개
  • 위유미 기자
  • 승인 2019.11.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공동주택 2천가구 겨울철 라돈 농도 조사 실시

【환경교육뉴스=위유미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는 12월부터 4개월간 전국 공동주택2천 가구를 대상으로 실내 라돈 농도의 실태를 조사한다.

실내 라돈 농도 실태조사는 2011년부터 2년 주기로 실시하며, 2014년 이후로는 토양의 영향을 받는 단독주택을 중심으로 조사했었다. 공동주택은 단독주택에 비해 라돈 농도가 높지 않아 2014년 이후에는 실태조사를 하지 않았다.

조사방식은 기존과 마찬가지로 실내외 온도 및 압력차가 크고 환기 횟수가 낮아 라돈 농도가 높게 나타나는 겨울철에 침실 또는 거실과 같은 주요 생활공간에 라돈 검출기를 설치한 뒤, 90일간 측정 후 회수하는 방식으로 조사한다.

조사대상 2,000 가구는 2008년 이후 입주한 아파트 현황자료를 토대로 지역별 조사 표본수를 추출한 후, 해당 지자체의 추천을 거쳐 선정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조사 이전에도 약 3만 가구를 조사하여 전국 라돈 분포를 파악하고, 상대적으로 라돈 농도가 높은 7개 지자체에 대해 라돈 관리계획 수립·시행을 권고한 바 있다.

그간 조사결과를 토대로 실내 라돈분포 지도를 작성해 생활환경정보센터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으며, ‘라돈저감 이렇게 하세요!’, ‘실내공기질 측정방법, 그 오해와 진실’ 등 다양한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내년부터 3년간 건축자재의 유통 현황을 조사하고, 사용빈도가 높은 실내마감재의 실내공기 중 라돈 기여율 등을 분석한다. 공동주택 라돈 노출에 대한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출요인 및 저감 방안에 대한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이번 조사는 실생활 환경조건에서의 라돈 농도를 정확히 평가하는 만큼, 공동주택 라돈 관리정책 마련에 필요한 기초자료가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