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건축 활성화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 개최
녹색건축 활성화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최만진 기자
  • 승인 2019.11.2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 수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LH그리리모델링창조센터)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 수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LH그리리모델링창조센터)

【환경교육뉴스=최만진 기자】 LH그린리모델링창조센터는 서울 코엑스(COEX)에서 ‘제4회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을 27일 개최했다.

올해 4회를 맞은 우수사례 공모전은 LH그린리모델링창조센터가 녹색건축 활성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노후된 건축물에 에너지성능개선이 우수하고 선도적인 기술을 적용한 건축물이 출품 대상으로 출품된 사례  주거부문 4건, 비주거부문 4건 등 총 8건의 우수작품이 선정됐다.

이에 ‘회복재’를 출품한 뉴마이하우스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이 각각 주거부문과 비주거부문 대상으로 선정되어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주거부문 대상을 수상한 ‘회복재’는 1969년 준공된 건물로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 소요량을 기존 대비 71.8% 절감했다. 또한 ‘회복재’를 시공한 뉴마이하우스는 단열시공, 창호교체, 기밀, 냉·난방 설비 등 패시브 하우스 요소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연료전지 등을 추가해 다양한 기술 요소를 통해 에너지 저감에 기여하여 대상에 선정됐다.

아울러 비주거부문에서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은 창호 및 냉·난방 설비 교체, 신재생에너지 적용 등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 요구량을 60.2% 절감했을 뿐만 아니라 사용자 친화 공간계획으로 최적의 교육환경 제공 등 적극적으로 그린리모델링 기술을 도입·적용한 점을 인정받아 대상에 선정됐다.

주거부문 LH사장상 금상에는 ‘미추홀구 단독주택’을 출품한 디자인 궁, 은상에는 ‘중화동 단독주택’을 시공한 디자인이유건축사사무소, 동상에는 ‘전주 단독주택’을 리모델링한 스페이서가 각각 수상했다.

비주거부문 LH사장상 금상에는 ‘대구은행 본점’을 출품한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 은상에는 ‘한국외국어대학교 남자기숙사’를 리모델링한 ㈜포스코에이앤씨 건축사사무소, 동상에는 ‘화양동 5-45’의 포스톤건설(주)이 각각 수상했다.

김진규 LH그린리모델링센터장은 “공모전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그린리모델링에 대한 성과를 공감하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