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20년도 유망환경기업' 지정
경기도 '2020년도 유망환경기업' 지정
  • 김소이 기자
  • 승인 2019.11.2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유관기관 사업신청 시 우대가점 등 인센티브 지원

【환경교육뉴스=김소이 기자 】 2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는 ‘2020년도 경기도 유망환경기업 지정서 수여식’ 개최되었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이화영 평화부지사와 유망환경기업 대표, 환경산업 관련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망환경기 15개 지정기업에 대해 지정서와 현판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도는 앞서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20일까지 도내 환경기업들의 신청을 받아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 성장가능성, 기술력, 개발실적 등 총 18개 항목에 대해 1차 서류평가, 현장실사, 2차 전문가 평가 등을 진행했다.

올해 유망환경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은 총 15개사로, 굿바이카리싸이클, 대신환경기술, 로스웰워터, 빛나매크로, 신아전자, 쓰리에이씨, 에프티랩, 오토링크, 유성하이텍, 지엠케이, 파이브텍이 신규 지정됐고, 동일캔바스엔지니어링, 에이스엔, 에치케이씨, 피앤아이휴먼코리아 등은 재지정됐다.

‘경기도 유망환경기업’에 선정된 기업들은 3년간 지정서와 현판, 기업 맞춤형 지원외 각종 유관기관 사업신청 시 우대가점 등 19종의 인센티브를 지원받게 된다.

한편 2014년도부터 유망환경기업 제도를 시행해 온 도는 올해를 포함해 총 81개 유망환경기업을 지정하고, 맞춤형 사업 지원, 환경기술 컨설팅 등 각종 인센티브를 지원, 지난해에는 매출액 4,973억 원, 수출액 1,445억 원과 54명의 신규고용창출 효과를 거두기도 했다.

김재훈 도 환경국장은 “전국의 30%이상이 소재한 경기도환경 기업은 다양한 기술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으나 다른 산업분야에 비해 대부분 영세하고 자금과 정보력 등이 열악한 실정”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유망환경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세계적인 강소환경 기업으로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