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 해양오염사고 신속대응
울산항 해양오염사고 신속대응
  • 임창교 기자
  • 승인 2020.01.03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 준공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 사진제공 KOEM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 사진제공 KOEM

【환경교육뉴스=임창교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해양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10톤급 전용방제선 '환경 11호' 건조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해양오염사고 발생건수는 17년 19건, 18년 25건 등 19년에도 울산항에 연이은 기름유출 사고로 해경은 긴급방제에 나섰다.

이에 방제역량을 확충하고 깨끗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하여 건조한 전용방제선 환경 11호는 길이 14.11m, 폭 4.48m, 최대속력 약 32노트(59km/h)에 달하는 소형방제선으로 선체를 친환경 해상알루미늄 합금으로 제작하여 내식성과 강도를 대폭 향상시켰다.

또한 현장 담당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작업공간을 확보하는 등 운영상 미비점을 보완했다.

해양환경공단 관계자는 "이번에 건조한 소형방제선을 사고 위험도가 높은 울산항에 배치하여 울산항 해양오염사고 대응능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며 "공단은 방제역량을 지속적으로 확충하여 깨끗하고 안전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