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환경 개선 총력· · ·자동차 공회전 단속
대기환경 개선 총력· · ·자동차 공회전 단속
  • 최만진 기자
  • 승인 2020.01.0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중인 일부 자동자에서 공화전을 하고 있다. (사진은 특저기사와 관련없음. 최만진 기자)
주차중인 일부 자동자에서 공화전을 하고 있다. (사진은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최만진 기자)

[환경교육뉴스=최만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공회전 제한장소를 현재 터미널, 차고지, 주차장 등 9곳에서 오는 20일부터 면 지역을 제외한 시 전역으로 확대한다.

시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자동차 배기가스 저감을 위해 자동차 공회전 제한을 강화하는 '세종특별자치시 자동차 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지난해 7월 공포했다.

개정 주요 내용은 공회전 제한장소 확대, 터미널·주차장 등 중점 공회전 제한장소로 지정, 공회전 제한대상에 이륜자동차 포함, 공회전 제한 시간 강화 등이다. 에 따라 앞으로 공회전을 할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경고한 시점부터 공회전을 측정해 2분 초과 시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특히 터미널 주차장 등 특별히 공회전 제한이 필요한 11곳을 중점 공회전 제한구역으로 지정·운영계획이며 중점 공회전 제한구역에서는 사전경고 없이 발견한 시점부터 공회전을 측정하게 된다.

시는 시행에 앞서 자동차 중점 공회전 제한구역을 시청 홈페이지에 공고하고 2월 말까지 시범운영 후 3월부터 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다. 다만 소방차·구급차 등 불가피하게 공회전이 필요한 차량에 대해서는 예외 규정이 적용된다.

이두희 환경정책과장은 "가족과 이웃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자동차 공회전 제한 등 친환경 운전문화를 실천해 에너지 절약 및 쾌적한 대기환경을 조성하는데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