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댐 용수공급 체계 정상 회복
보령댐 용수공급 체계 정상 회복
  • 위유미 기자
  • 승인 2020.01.0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간 내린 비로 보령댐 저수율 상승
환경교육뉴스 DB

【환경교육뉴스=위유미 기자】 지난해 8월 26일부터 가뭄 '경계단계'로 관리하던 다목적댐인 보령댐의 가뭄상황이 8일부로 해제됨에 따라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이들 댐의 용수공급 체계를 정상으로 회복시켰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24일 가뭄 ‘주의단계’에 진입하여 댐에서 공급을 중단했던 하루 2만 7천 톤의 하천유지용수를 8일부터 다시 정상적으로 공급한다.

보령댐 유역은 6일부터 이틀간 약 76mm의 비가 내려 그 영향으로 보령댐 저수율이 8일 5시 기준으로 40%까지 상승했다. 이는 예년 1월 총 강우량인 23.1mm의 3.3배 수준이다.

환경부에서 관리 중인 전국 20개의 다목적댐 저수율은 8일 현재 예년 대비 133%, 14개 용수전용댐 저수율은 예년대비 144% 수준으로, 올해 홍수기 전까지 댐의 생활 및 공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지자체 및 관계기관과 협력을 통하여 보령댐의 가뭄상황을 피해 없이 극복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용수수급 상황을 세심하게 관리하여 국민 물 사용에 차질이 없도록 댐을 철저하게 운영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