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건립· · · 미세먼지 개선사업 추진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건립· · · 미세먼지 개선사업 추진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0.02.11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쾌적한 도심 환경 조성 시민 건강 확보
전북 익산시가 미세먼지 등 대기오명물질을 제거하고 쾌적한 도심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진호 기자
전북 익산시가 미세먼지 등 대기오명물질을 제거하고 쾌적한 도심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진호 기자

[환경교육뉴스=정진호 기자] 익산시가 쾌적한 도심 환경을 통해 시민 건강권을 확보해 나가는 등 환경친화도시 조성에 속도를 높인다.

7일 익산시에 따르면 올해 약 22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친환경자동차 보급과 도시숲을 조성하는 등 다양한 미세먼지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미세먼지를 포함해 도내 대기오염물질의 특성과 원인을 분석할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가 익산 모현동에 건립된다. 올해 완공 후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이와 함께 시는 수소와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를 확대 보급한다. 전기자동차의 경우 31억1천만원을 투입해 승용차와 화물차 166대, 수소자동차는 100대 분량에 대한 37억8천400만원 보조금을 지원하며 충전소도 1곳 설치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2천100대로 총 33억7천여만원 예산이 확보됐다. 배출가스 5등급 경유자동차 또는 2005년 이전 배출허용기준을 적용해 제작된 도로용 3종 건설기계를 소유하고 있으면 신청 가능하다.

이어 지난해까지 임차해 사용했던 친환경 천연가스 살수차 2대를 구입해 고농도 미세먼지나 폭염 발생 시 효율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아울러 쾌적한 도심 환경 조성을 위해 57억3천800만원을 투입해 500만그루 나무심기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도시숲을 확대해나간다.

익산시는 공공, 민간부문으로 나눠 봄, 가을에 500만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시민 건강권 확보를 통해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드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환경친화도시로 탈바꿈시키는 다양한 정책이 시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행정을 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