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유역 시민들 각종 규제로 희생· · ·"국가가 보살펴야"
한강유역 시민들 각종 규제로 희생· · ·"국가가 보살펴야"
  • 김대의 기자
  • 승인 2020.02.1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병훈 의원, 한강유역환경청 만나 지역현안 논의
10일 소병훈 국회의원이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를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임창교 기자
10일 소병훈 국회의원이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를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임창교 기자

소병훈 의원은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강유역환경청을 만나 광주시 지역현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소 의원은 경기도 내에서 가장 규제가 심한 광주의 피해를 해소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안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한강유역환경청 유역관리국장 등 3명과 환경부 물환경정책과 서기관이 함께 했다.

소의원은 인구 급증에 전혀 대비하지 못한 광주시의 현실을 지적하면서 그로 인해 광주시의 교통과 교육 등 각종 인프라가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소 의원은 상수원 등 과도한 규제로 인한 어려움, 열악한 인프라, 팔당허브섬 및 휴로드, 운동장 등 체육공간, 산업단지 입지 규제 및 수변구역 규제, 수계매입토지 활용방안, 주민지원사업 개선 및 지원 확대, 상수원보호구역 내 환경정비구역 확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유역관리국장은 “광주시의 열악한 상황을 잘 알고 있고, 지역주민들과 꾸준히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제도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계속해서 논의하고 있고,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의원은 “수도권 시민들을 위해 정작 광주시민들은 마땅히 누려야 할 기본권조차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그동안 소외되어 왔던 규제지역 주민들의 오랜 희생을 국가가 보살펴 줄 수 있도록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 현실적으로 가능한 것부터 문제를 풀어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